가수 김건모 측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에서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대해 재차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가수 김건모(왼쪽)과 강용석 변호사. 연합뉴스.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 캡처

김건모 측 관계자는 10일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계속 이야기하지만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지금 고소인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고소가 들어갔다고 하니 법적 대응할 것”이라며 “이미 변호사 선임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실시간 방송을 통해 김건모가 과거 룸살롱 접대부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는 피해자 A씨의 발언을 토대로 2016년 김건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유흥주점 남자 화장실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건모 측은 당일 해당 주장에 즉각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 강용석은 피해자라 주장하는 여성 A씨를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강간 혐의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또 이날 가세연 측은 유튜브 방송을 통해 고소인 A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가족들이 내 속도 모르고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며 즐거워하고 좋아하더라. 근데 날 강간할 때 입었던 티셔츠를 입고 TV에 나왔다. 그걸 보면서 괴로웠다”며 3년 만에 고소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가세연 측은 “앞서 공개된 피해자(A씨)보다 더 충격적인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나타났다”며 “또 다른 피해 사례는 10일 공개하겠다”고 추가 폭로를 예고한 바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