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03년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당시는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등 학계의 논문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이라고 해명했다.

법무부 인사청문회준비단은 11일 해명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에서 제기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당시 및 현재의 기준으로 논문을 검토해 추후 말씀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추 후보자가 2003년 12월 연세대학교 경제학 석사 논문으로 제출한 ‘WTO 하의 한국 농촌발전 전략 연구, 농촌 어메니티 개발을 중심으로’가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국립농업과학원’(당시 농업과학기술원)이 각각 2001년, 2002년에 낸 논문과 상당 부분 일치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A4용지 기준 125쪽에 이르는 추 후보자의 논문 중 표절이 의심되는 문장은 60개가량”이라며 “이 중 상당수는 별다른 출처 표기 없이 그대로 가져다 쓰거나, 일부 단어만 동의어로 바꾸는 등 ‘복사·붙여넣기’(복붙)를 기반으로 한 문장”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논문 저자의 독창적 의견이 담겨야 할 결론 부분에도 표절 의심 문장이 다수 발견됐다고 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작성한 학술대회 결과 보고서 내용 가운데 한 문단이 똑같이 들어가기도 했다.

준비단은 검토 후 입장을 다시 밝히겠다고 전하면서 “(추 후보자의 논문은) 지방분권 시대를 맞이했던 당시 WTO 개방으로 실의에 빠진 농촌발전과 지역개발에 대한 후보자의 진지한 전략 구상 및 정책 제안을 담고 있다”며 “한국학술정보원 활용도 조회 결과 석사학위 논문 수준에서 높은 활용률을 보이는 등 관련 연구의 지평과 관심을 넓히는 계기가 됐다”고 주장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