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에 출두하는 카디비. AP 연합뉴스


미국 여성 래퍼 카디비가 폭행 사건과 관련해 법원에 출두하면서 기괴한 옷을 입어 구설에 올랐다.

뉴욕데일리뉴스 온라인판 등 미국 언론은 카디비가 10일(현지시간) 뉴욕의 지방법원인 퀸즈 형사법원에 도착해 재판장으로 들어가는 장면을 상세히 보도했다. 특히 검은색 깃털 장식이 과한 의상을 언급했다. 머리가 다섯 배는 커 보이는 검은색 털모자에 재킷은 바닥에 질질 끌릴 정도로 길었다. 길이도 길이지만 외투에는 검은색 깃털이 빈틈없이 장식돼 있었다. 한 마리의 까마귀가 걸어가는 것처럼 보였다. 모든 외신은 그의 혐의보다 그의 외모를 자세히 묘사하기 바빴다.

법원에 출두하는 카디비. AP 연합뉴스

법원에 출두하는 카디비. AP 연합뉴스

법원에 출두하는 카디비. AP 연합뉴스

장난스러워 보이는 의상을 입었지만 카디비는 이날 폭행 사건으로 법원을 출두하는 날이었다. 한 팬이 “카디비에게 자유를 허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카디비는 지난해 8월 클럽 직원 2명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바텐더에게 유리병을 던지고 다른 직원을 폭행한 카디비가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대 4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CBS는 전했다.

법원에 출두하는 카디비. AP 연합뉴스

(일부 포털 사이트에서는 해당 영상이 나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