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전기전자팀 관계자들이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LED등기구에 관한 품질·가격·플리커(빛의 깜박임) 등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비교정보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LED 등기구가 제품에 따라 깜박임 정도와 광효율에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깜박임이 많은 조명은 두통 등을 유발한다. 일부제품은 광효율과 전자파장해 기준에 미달했다.

한국소비자원은 11일 최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두영조명,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등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과 플리커(빛의 깜박임),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제품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빛의 깜박임을 말하는 ‘플리커’의 경우 제품간 차이가 컸다. 11개 조사대상 제품중 8개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바텍과 번개표, 히포 3개는 보통수준으로 평가됐다. 플리커가 심한 조명을 사용하면 두통, 눈의 피로, 집중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전자파장해 시험결과 두영조명과 히포 2개 제품은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변 전기전자기기 오동작 방지를 막기위해 정해진 전자파방출 상한선을 초과한 것으로 업체들은 개선계획을 회신했다. 바텍과 히포는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지않았다가 지적 뒤 인증을 취득했고 한샘은 인증번호 표기가 누락돼 개선키로 했다.

소비전력(W) 당 밝기(광속, lm)를 나타내는 광효율 시험결과, 제품별로 78lm/W~104lm/W 가량 차이가 있었다. 하루 8시간 켤 경우 연간 전기요금으로 환산하면 5900원까지 차이가 났다. 오스람과 장수램프 등이 광효율이 우수한 반면 번개표, 이글라이트 등 4개 제품은 보통수준으로 평가됐다.

내구성(수명성능,점·소등내구성)과 연색성(자연광유사도)은 전 제품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밝기(광속) 대비 2000시간 점등 후 밝기(광속)의 유지비율(%)을 통해 수명성능을 평가한 결과, 제품 모두 초기 밝기 대비 99% 이상의 광속을 유지하고 있어 양호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부적합 및 미인증 제품을 관계부처(국가기술표준원, 국립전파연구원, 중앙전파관리소)에 통보할 예정”이라며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LED 등기구 종합결과표. 한국소비자원 제공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