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유튜브 캡처

출연자의 폭력적인 태도로 논란에 휩싸인 EBS1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가 네티즌의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그간 방송됐던 콘텐츠 중 일부가 지나치게 자극적이라는 것이다. 네티즌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장면들을 SNS 등으로 공유하며 보니하니 제작진의 책임감있는 태도와 사과를 촉구했다.

1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는 보니하니의 지난 방송 편집본이 다수 게시됐다. 상황이 자극적으로 설정됐거나 출연자의 폭력적인 언행이 드러난 장면들이었다. 특히 최영수(35), 박동근(37) 등 성인 남성 출연자가 미성년자인 채연(15)에게 한 발언을 문제 삼는 네티즌이 많았다.

가장 주목받은 것은 박동근이 채연에게 ‘독한X’이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박동근은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채연에게 “너 입에서 리스테린 냄새나. 너는 소‘독한X’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소‘독한X’ ‘독한X’ 등의 말을 반복해서 했다.

남성 출연자가 미성년자 출연자 얼굴에 물을 뿌리는 장면. 어린이 시청자가 보기에 자극적이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온라인 커뮤니티

채연이 ‘강도’로 설정돼 장난감 총을 들고 방송국을 덮치는 장면도 도마 위에 올랐다. 채연은 지난 10월 보니하니 유튜브 ‘보하로그’ 코너에서 ‘강도 몰래카메라’를 진행했다. 자신이 총과 큰 가방을 들고 강도로 변신한 뒤, 보니하니의 다른 출연자들을 만나러 간다는 설정이었다.

문제의 장면은 채연이 박동근의 대기실을 찾았을 때 나왔다. 채연은 장난감 총을 박동근에게 들이대며 “가진 거 다 담아”라고 했다.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던 박동근은 돌연 손을 뻗어 채연의 목을 조르려 했다. 이후 박동근이 채연의 목덜미를 잡고 있는 장면이 나왔다.

보니하니 유튜브

네티즌은 교육방송인 EBS의 영상 콘텐츠에 이런 폭력적인 장면이 나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보니하니가 7세 이상 시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어린이 프로그램인 만큼, 유튜브 콘텐츠 역시 이에 맞춰 제작돼야 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성인 출연자가 미성년자에게 욕설과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네티즌은 “같은 나이 또래로 가정해도 학교폭력 아닌가” “어린 출연자에게 저래도 되나”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또 “제대로된 사과문을 내야 한다” “장난이었다고 하면 끝인가” “방송국 차원에서 재발 방지 대책 마련해야 한다” 등의 댓글도 관련 인터넷 게시물에 달렸다.

보니하니 논란은 출연자 최영수가 방송 도중 채연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불거졌다. 채연이 최영수의 옷깃을 잡자, 최영수가 강하게 뿌리치며 오른팔을 휘두르는 장면이 라이브 방송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채연이 최영수의 주먹에 실제 맞았는지는 다른 출연자에 가려져 나오지 않았지만, 폭력적인 장면이라는 이유만으로도 비난을 받았다.

논란이 거세지자 보니하니 측은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출연자와 현장스태프 모두 확인한 사실”이라며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는 내용의 해명 글을 공식 홈페이지에 올렸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장난치는) 과정에서 위협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있었고, 이는 분명한 잘못이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