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12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최종 6차전 원정경기에 교체 출전했다.

뮌헨 원정경기에 나선 손흥민. 로이터연합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두 팀의 대결에서 뮌헨이 3대 1로 승리했다. 25분간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특유의 빠른 발로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만들었지만 노이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골을 넣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3승1무2패 승점 10점 조 2위로 조별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뮌헨은 6전 전승 승점 18점 1위로 토너먼트에 올랐다.

원정팀 토트넘은 주축들을 출전시키지 않았다.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등은 아예 독일 원정길을 함께 하지 않았다.

세세뇽과 에릭센, 모우라가 전방에 배치됐고 중원에는 로 셀소와 포이스가 포진됐다. 포백에는 워커-피터스, 에릭 다이어, 대니 로즈 등이 나섰다. 출전이 많은 선수들이 아니어서 조직력은 다소 떨어졌다.

토트넘과 달리 홈팀 뮌헨은 적극적이었다. 최근 분데스리가 2연패 부진을 끊기 위해 시작부터 공격적이었다. 뮌헨은 전반 14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나브리가 드리블 돌파 후 연결한 패스가 토트넘 수비수 맞고 왼쪽으로 흘렀고 코망이 수비 방해 없이 먼 포스트를 보고 가볍게 슈팅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내내 밀리던 토트넘은 단 한 번의 찬스를 골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20분 로 셀소의 패스가 뮌헨 수비 맞고 세세뇽 앞으로 향했고 세세뇽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해 골을 넣었다.

교체 투입된 뮌헨의 뮐러는 전반 44분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밀어 넣으며 팀의 리드를 되찾았다.

후반전도 경기를 주도한 쪽은 뮌헨이었다. 후반 19분 박스 외곽 왼쪽에서 공을 잡은 쿠티뉴는 중앙으로 툭툭 공을 치고 들어가다 날카로운 오른발 감아차기로 토트넘 골문 구석을 관통시켰다.

모리뉴 감독은 실점 직후 로셀소를 빼고 스킵을 넣었고 모우라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하지만 경기를 뒤집기는 어려웠다.

두 골차 이상 벌어졌고 이미 두 팀 모두 16강 진출이 확정된 상황에서 손흥민이 투입되자 우리 축구팬들은 아쉬워했다. 케인이나 알리와 달리 쉬지 못하는 손흥민을 걱정한 것이다. 축구 커뮤니티에서는 “손흥민이 서브인가” “흥민이가 독일어 잘하니까 데리고 간 듯”이라는 식의 댓글이 쏟아졌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