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응답하라 1988년에 등장한 연탄. 영상 캡처


매년 이맘때 연탄 2만여장을 남몰래 기부하는 이가 17년째 선행을 이어가 많은 이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했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에서 덕선(이혜리 역할)이네 집을 따뜻하게 덥힌 추억의 난방 연료다.

12일 충북 제천시에 따르면 이 익명의 기부자는 지역 연탄제조업체가 제조한 연탄 2만장 보관증을 제천시청 사회복지과 팩스로 보내왔다. 기부자는 공무원에게 전화를 걸어와 “연탄 보관증을 보낼 테니 제천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는 당부도 남겼다.

이 기부자가 처음 연탄을 몰래 내놓은 것은 지난 2003년이다. 1만5000장씩을 기부하다 최근 2만장으로 그 양을 늘렸다고 한다. 올해 기준 연탄 한 장에 700원쯤 하기에 그의 기부액은 1400만원 정도로 추정된다. 시는 취약 계층에 이 연탄을 전달해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그는 연탄제조업체에 자신의 신분을 절대 누설하지 말라고 신신당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시 관계자는 “팩스나 전화 모두 발신지가 연탄제조업체여서 기부자를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