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평소 호감을 느낀 여성이 다른 남자와 만난다는 사실에 앙심을 품고 생수병에 농약을 타 살해하려 한 7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제주재판부 형사1부(수석부장판사 이재권)는 살인미수와 명예훼손, 협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홍모(74)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과 같은 판결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홍씨는 올해 1월 13일 제주 한 주택가에 주차된 A씨(62) 차량에 들어가 주삿바늘 구멍을 통해 농약을 섞은 생수병 2개를 두고 나왔다. 그러나 이를 발견한 A씨가 구매한 적 없는 생수병이 차 안에 있는 것을 이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성분 감정 결과 해당 생수병에 담긴 물에서는 치사량이 넘는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홍씨는 평소 자신이 호감을 보였던 A씨가 다른 남성 B씨를 만나는 데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홍씨는 A씨와 B씨의 사생활에 대한 저속한 허위 내용이 담긴 쪽지를 두 사람의 집과 영업장 인근에 게시했다. 또 A씨의 사위를 사칭한 쪽지를 B씨에게 보내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 과정에서 홍씨는 “오래돼 약효가 없는 극소량의 농약을 넣었다”며 “A씨를 살해하려는 의사가 없었다.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심 형량이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원심이 적법하게 채택해 조사한 증거들을 자세히 살펴보면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며 홍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1심 재판부는 지난 9월 열린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이 주도면밀하게 범행을 실행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좋지 않아 엄중한 처벌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홍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