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퇴직금 달라” 범인이 자백한 ‘일가족 칼부림’ 전말

A씨가 범행을 저지른 식당 앞 CCTV 영상. 연합뉴스

대전의 한 음식점에서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아내의 임금과 퇴직금 문제로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12일 대전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A씨(58)는 10일 오후 6시19분쯤 대전 동구의 한 음식점에서 주인 B씨(47) 일가족 3명을 2분 동안 차례로 흉기로 찔렀다. 이같은 범행으로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이후 사망했다. B씨의 남편과 10대 아들은 크게 다쳤다.

사건 당시 A씨는 평소 자신과 사업 관계로 잘 알던 B씨 남편과 대화를 나누다가 돌변했다. 식당 앞 CCTV 영상에는 범행을 저지른 A씨가 유유히 빠져나오는 모습이 잡혔다. 대화에 걸린 시간을 고려하면 불과 1분 사이 벌어진 일이었다.

식당 앞 CCTV에 잡힌 도주하는 A씨 모습. JTBC 뉴스룸 캡처

식당 앞 CCTV에 잡힌 범행 현장. JTBC 캡처

이후 A씨는 범행 5시간 만인 오후 11시 20분쯤 동부경찰서에 자수했다. A씨의 진술에 따르면 그의 아내가 최근 B씨의 식당에서 일을 그만두면서 급여와 퇴직금을 요구했고 식당 주인 B씨 부부가 “갑자기 그만둔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난색을 표해 몇 주째 갈등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사건 당일에도 아내가 B씨 남편과 전화로 다투자 화가 났다”며 “흉기는 범행 장소에 있던 것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A씨 자백이 나오기 전 일각에서는 노래방 운영과정에서 다툼이 있었을 가능성이 일부 제기됐지만 관련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B씨 남편이 회복하는 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를 밝힐 계획이다. 피해 가족 심리치료와 장례비 지원 등 보호 활동도 병행할 예정이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