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관 헌정패 증정식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배우 전도연(왼쪽)과 CJ CGV 대표이사 최병환. CJ CGV 제공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전도연관을 헌정 받게 돼 대단히 영광스럽습니다.”

배우 전도연은 11일 서울 CGV강변에서 열린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CGV아트하우스 ‘전도연관’ 개관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 자리에 어울릴 수 있는 좋은 영화들을 차곡차곡 쌓아나가겠다”며 “독립영화를 해나가는 분들에게도 도움이 되고 용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도연관 개관 행사는 전도연의 대표작 ‘무뢰한’ 상영에 이어 ‘헌정패 증정식’과 ‘이동진의 스페셜 라이브톡’으로 이어졌다. CGV강변 외에도 CGV광주터미널, 대구, 대전,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서면, 압구정 등 전국 6개 극장에 생중계됐다.

2016년 헌정인 배우 안성기, 2018년 헌정인 감독 박찬욱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설경구 이정재 하정우 김남길 김재욱 김고은 최우식 등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영화인들이 영상편지를 통한 축하를 보내오기도 했다.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는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인 영화인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으로 상영관을 헌정하고 업적을 조명하는 프로젝트다. 전도연관은 2016년 CGV아트하우스 서면 임권택관, 압구정 안성기관, 2017년 CGV용산아이파크몰 박찬욱관, 2018년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김기영관에 이은 다섯 번째 한국영화인 헌정관이다.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에서 여성 영화인의 전용관이 만들어진 건 처음이다.

‘무뢰한’의 오승욱 감독, 전도연과 함께한 이동진의 스페셜 라이브톡에서 이동진 영화평론가는 “바닥의 인생을 사는 주인공에게 기품을 안겨준 배우”라는 찬사를 보냈다. 오승욱 감독은 “걸어오는 신을 찍는 첫 촬영부터 카메라와 밀착된 느낌을 주는 배우였다”고 회상했다. ‘무뢰한’을 함께한 배우 김남길도 깜짝 등장해 “전도연이라는 멋진 배우와 연기하면서 연기의 재미를 알게 됐다. 제 연기 인생의 터닝 포인트였다”고 전했다.

전도연은 한국영화의 급진적 성장이 이뤄졌던 90년대부터 현재를 관통하며 도전을 멈추지 않은 독보적인 아티스트다. 장르와 규모, 대중성과 작품성을 오가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고, 그 결과 한국영화사 최초로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대한민국 배우로서는 최초로 제 67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됐으며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슈발리에를 수상하는 등 한국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데에도 크게 기여했다.

CGV아트하우스는 헌정관 수익의 일부인 1500만원을 내년 초 배우 전도연의 이름으로 한국독립영화에 후원할 예정이다. 이미 2016년에 감독 임권택과 배우 안성기, 2017년에 감독 박찬욱 2019년에 감독 김기영의 이름으로 한국독립영화 감독과 배우에게 총 48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CGV아트하우스 강경호 사업부장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전도연관을 개관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CGV아트하우스는 앞으로도 한국영화인 헌정 프로젝트를 통해 헌정인들의 정신으로 계속 이어나감으로써 한국영화의 성장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