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예능 프로그램에서 버려지는 감자 30톤을 흔쾌히 구매하겠다고 나서 화제다.
방송화면 캡처

1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은 강원도 감자 농가에서 버려지는 ‘못난이 감자’ 판매를 위해 동분서주했다.

백종원은 한 농가에서 나온 폐품 감자가 30톤이나 되는 것에 안타까워하다 “마트에서 사면 되겠다”면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백종원은 의문의 남성에게 휴게소 활성화를 꾀하는 ‘맛남의 광장’ 프로그램 취지를 설명한 뒤 “강원도 감자 농가가 있는데 못난이 감자라고 해서 상품성이 떨어지는 것들이 있다. 휴게소에서 음식을 만들어 팔기에는 양이 너무 많다. 30톤 정도인데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좀 사주면 안 되겠냐”고 물었다.

고민하는 남성에게 백종원은 “키다리 아저씨처럼 좀 도와달라”고 부탁했고 해당 남성은 “그러면 힘을 써보겠다,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 값 받고 팔 수 있게끔 해보겠다.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제가 다 먹겠습니다”라고 화답했다.

방송화면 캡처

함께 출연한 양세형이 백종원의 휴대전화에서 남성의 정체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통화한 사람이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었다.

양세형은 “누구지 봤다. 여기 감자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감자를 다 팔려는 거 아니냐”면서 “매주 다니면서 이분에게 사달라고 하면 되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백종원은 “이야기가 잘 됐다. 앞으로 우리가 다루는 품목 중에 매입이 필요한 건 매입을 해주고 프로그램 제작 지원까지 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전국 마트에 ‘맛남의 광장’ 부스를 만들어서 판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방송에서는 이마트 배송차량이 못난이 감자를 운반하고 마트에서 강원도 특산품인 양미리와 감자를 판매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