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애리 교통사고 갈비뼈 골절… 괴산서 올라오다 화물차 꽝

배우 정애리(59)가 교통사고로 갈비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국민일보DB

12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정애리가 타고 있던 차량은 이날 새벽 6시쯤 괴산에서 서울로 올라오던 중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사고 차량은 매니저가 운전하고 있었다. 차량에는 정애리와 코디네이터 등 세 사람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사고 후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동석했던 코디네이터와 매니저는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다. 정애리는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 상태다.

회복까지는 적어도 10~14일간 입원해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애리가 출연 중인 MBC 아침드라마 ‘나쁜 사랑’과 SBS 월화 드라마 ‘VIP’의 촬영에도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