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스토킹 혐의로 체포된 A씨. 용의자 얼굴을 공개하는 일본 언론 관습대로 후지TV는 A씨 체포 장면을 모자이크 없이 내보냈다. 영상 캡처


일본에서 30대 아저씨가 길에서 만난 초등생 여자아이를 스토킹한 혐의로 붙잡혔다.

12일 후지TV에 따르면 A씨(33)는 이날 오전 스토커 규제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최근 2주 동안 도쿄 에도가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한 아파트까지 초등생 5학년 여자아이를 쫓아갔다. 지난 3일과 9일 이틀에 걸쳐 학교 근처에서 기다리다가 아이가 사는 곳까지 약 200m를 따라간 것이다. 또한 휴대전화로 아이의 뒷모습도 촬영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귀여운 아이라고 생각해 여러 번 학교에 가는 길에 기다리고 있다가 아이를 따라갔다”며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했다.

초등생의 어머니가 이상한 낌새를 차리고 경찰에 신고했다. 잠복한 경찰이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초등생과 알던 사이도 아닌 데다 이 지역에 살고 있지도 않았다.

후지TV는 초등학생에 상대로 한 스토킹 적발은 도쿄에서는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