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14일 열리는 서울 광화문 장외집회에 참여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국회의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을 ‘자유민주주의를 뒤엎버 버리려는 좌파 세력’으로 규정했다. 현 국회 대치 상황을 ‘이념 프레임’으로 돌파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여당이 내년도 예산안을 강행 처리하고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 등 쟁점 법안 강행 처리 방침을 밝히고 있는 최근 국회 상황에 대해 “문제해결의 방법이 거의 투쟁밖에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서글프다”며 “국회에서도 광장에서도 하나 되어 싸우자. 내일(14일) 오후 1시, 광화문으로 모입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단식을 하였고 농성을 하고 장외집회도 할 것”이라며 “죽기를 각오할 수밖에 없는 투쟁을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보라. 희대의 부정선거, 공작 선거를 저질러놓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면서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느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4+1’ 이 권력의 불나방을 보라. 자유민주주의 틈새를 누비고 들어와 자유민주주의를 뒤엎어 버릴려고 하는 잡초 같은 세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들을 정상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고 시간이 없다”며 “곧 2대 악법(공수처법, 선거법)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좌파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면서 “(이는) 우리 국민의 패배이고 자유 대한민국의 최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싸울 수밖에 없다.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와 4+1, 이 난잡한 세력들과 싸워야 한다. 국회에서도 광장에서도 하나 되어 싸우자”면서 “14일 오후 1시 광화문으로 모이자. 거기서 하나되는 힘으로 싸우고 승리하자”고 말했다.

한국당의 14일 장외집회는 지난 10월 19일 광화문 집회 이후 약 두달 만이다. 당시 한국당은 현 정부를 규탄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반대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