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맞고소에…강용석 “적반하장, 사필귀정”

김건모(좌) 연합뉴스, 강용석(우) 유튜브 캡처

김건모를 고소한 여성의 법률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는 13일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김건모의 맞고소 입장과 관련, “뭐 긴 이야기 필요 없다. 적반하장이다. 딱 맞는다”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이어 “사필귀정이다. 그런 말씀을 드린다. 저건 잘못 대응하고 있는 거다. 저렇게 한다고 해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겠냐”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건모 측은 “강남경찰서에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여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김○○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건모는 김○○가 2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 사실을 유포하여 많은 분에게 실망을 끼치고 있는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고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김건모 측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접대부(강용석 변호사 보도자료의 표현 인용)로, 모 유튜브 방송에서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 김건모의 취향을 이용하여 거짓으로 꾸며낸 사실을 마치 용기를 내어 진실을 폭로하는 것처럼 했다. 하지만 그녀의 주장은 수사를 통하여 명명백백하게 허위임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는 김건모가 2016년 유흥업소에서 직원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9일 A씨를 대신해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