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올해는 돼지에게 밥을 많이 못 줬네요. 적은 돈이지만 어려운 이웃에게 소중히 쓰이길 바랍니다."

19년간 자투리 동전을 모아 불우이웃을 돕는 시민이 있다.

충북 영동군에서 풀빵 아줌마로 불리는 이문희(57)씨는 매년 따뜻한 나눔을 실천 중이다. 영동 중앙시장 입구에서 풀빵 장사를 하는 이씨는 하루도 빠짐없이 500원짜리 동전을 돼지저금통에 넣었다. 돼지저금통이 꽉 차 더 이상 동전이 들어가지 않을 정도가 되면 불우이웃 돕기 성금으로 매년 기부했다. 넉넉한 형편을 아니지만 추운 겨울을 어렵게 보내는 이웃들에게 힘이 되고 싶었다.

올해도 이씨는 양강면사무소를 방문해 묵직한 돼지저금통과 현금 20만원이 들어있는 흰 봉투를 전달했다. 그녀는 총 60만8700원을 전달한 후에 조용히 사무실을 빠져나갔다.

영동군은 “불우이웃을 돕는 시민이 있어 감사할 따름”이라며 “이씨가 기탁한 성금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영동지역의 저소득층에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