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지역위원회 상임 부위원장의 지역구 세습논란을 규탄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국회 본회의 상정을 놓고 대치 중인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을 언급하며 결사 항전에 나섰다.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 중인 황 대표는 13일 오후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예산안 날치기에 이어 두 번째 날치기를 하려고 밀고 들어오는 무법 집단을 떠올리고 있다. 12척의 배로 133척의 왜선을 격파한 명량해전의 충무공도 생각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미 오래전부터 저들의 머릿속에 협상은 없었다. 힘으로 밀어붙일 생각밖에 없었다”며 “중심을 잡아줘야 할 국회의장은 국회법을 앞장서서 짓밟고 국회의 권위를 실추시키는 일에 가담했다. 패스트트랙 날치기 플랜(계획)이 이렇게 해서 완성돼 가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해서 날치기 기도를 막아야 한다. 여기 로텐더홀에 다 드러눕더라도 최후의 순간까지 맞서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애초 이날 오후 3시 본회의를 열고 공직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일괄 상정할 계획이었으나 한국당이 이날 본회의에 상정될 임시국회 회기 결정 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면서 본회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