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미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 문건에 합의가 이뤄졌다고 공식 확인했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재무부, 외교부, 상무부, 농업농촌부 등 중국 관계 부처는 13일 밤 11시(현지시간) 베이징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7월부터 경쟁적으로 상대국 상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 전쟁을 벌였다. 미국은 2500억 달러 어치의 중국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별도로 지난 9월부터 1100억 달러 어치에 대해서도 15% 고율 관세를 매기는 상황이다.

중국도 지난해 모두 합쳐 1100억달러 어치의 미국 상품에 5∼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이어 지난 9월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에 대응해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 상품에 5∼10%의 관세를 추가로 매겼다. 이는 이미 고율 관세가 부과되던 상품들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