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정민이 김국환의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가 자신의 애창곡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정민은 1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박정민은 카세트 플레이어로 음악을 듣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박정민은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를 선곡해 들으며 오래된 노래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후 새로운 카세트테이프를 뜯었다.

이에 박정민은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가수를 알고 선물했다”며 김국환의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를 들었다. 박정민은 그 이유에 대해 “노래가 동요 같지만, 나이가 들어 다시 들었는데 듣고 펑펑 울었다”며 “가사가 아버지가 어린 아들에게 ‘어떻게 자랐으면 좋겠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아들에게 뭐든지 맡기는 아버지 가사에 ‘내가 어렸을 때 이런 이야기를 들었으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한 박정민은 “요즘 늙은 아버지 모습도 떠오르면서 눈물을 많이 흘렸다. 그때부터 정말 좋아하는 노래가 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가사 중 “네가 가진 노래를 부르려마. 난 미리 걱정하지 않는다. 쑥쑥 자라나서 무엇이든 되겠지.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겠지라는 가사가 제일 좋다”고 부연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박정민’과 ‘김국환’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