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블랙 아이스(Black Ice)로 인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오전 10시 현재 5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차들이 길게 늘어선 사고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40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 방면 상행선(상주 기점 26㎞)에서 화물트럭 등 차량 10대가 연쇄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4시 40분쯤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 고속도로 상행선 연쇄 추돌 사고 현장 사진. 뉴시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이후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도 블랙 아이스로 차량 20여 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7명이 경상을 입었다. 결과적으로 양방향 모두 30대의 추돌 사고가 발생해 5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 현장 사진. 연합뉴스.

이날 경북도소방본부가 공개한 사고 현장 사진엔 상주-영천고속도로 양방향엔 사고 차량 사랑이 길게 늘어서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방송에서도 차량에 불이 나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대원들이 사고 지점으로 접근할 때 블랙 아이스로 미끄러워진 도로 위를 아슬아슬하게 걸어가는 모습도 공개됐다.

‘도로 위 암살자’로 불리는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서 녹았던 눈이나 비가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날 사고 트럭 외에도 6~7차량에서도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2시간 30분 만인 7시쯤 꺼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상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고속도로 양방향 통행을 제한하고 피해 상황과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