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김건모가 맞고소하고 나선 것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며 반발했다.

SBS 방송화면 캡처

강용석 변호사는 13일 가세연 ‘인싸뉴스’ 코너에서 “김건모가 해당 여성을 무고혐의로 맞고소했는데 이는 명백한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적반하장(賊反荷杖)은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든다는 뜻인데 지금 상황이 딱 들어맞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또 ‘사필귀정(事必歸正)’을 거론하고 ‘처음에는 시비(是非) 곡직(曲直)을 가리지 못하여 그릇되더라도 모든 일은 결국에 가서는 반드시 정리(正理)로 돌아간다’는 뜻처럼 김건모에 대한 가세연의 성폭행 의혹 주장이 사실로 밝혀질 것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김건모씨가 저렇게 나오지만 결국은 진실로 귀결될 것”이라면서 “(김건모씨의 맞고소는) 적반하장이고 사필귀정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지금 저거는(맞고소하는 것은) 굉장히 잘못돼가고 있다는 뜻”이라면서 “저렇게 한다고 해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겠느냐”고도 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영상 캡처

김건모는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13일 무고 등으로 맞고소했다.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를 찾아온 김건모측 변호인은 취재진에게 “저희가 아직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분(고소인)이 누군지 모른다”면서 “통상 일주일 정도면 상대측 고소장을 피고소인이 받게 돼 있는데 기다려도 오지 않아 강용석 변호사 측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고 고소장 내용을 유추해 사실무근이라는 내용으로 고소장을 작성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해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허위사실을 고소한 A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면서 “2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 사실을 유포하여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치고 있는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고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건모 측은 ‘거짓 미투’는 없어져야 한다며 “그녀의 주장은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허위임이 밝혀질 것”이라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앞으로 진행될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논란에 휩싸이자 김건모는 전국투어 콘서트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공연제작사 아이스타미디어는 13일 블로그를 통해 “최근 발생한 아티스트 측 이슈로 인해 12월 24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예정돼 있던 (김건모) 전국투어 일정 전체를 부득이하게 취소한다”고 밝혔다.

공연제작사는 “관객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바이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모든 예매자에게 취소수수료를 비롯해 결제 금액 전액을 환불하겠다고 안내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