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에서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우유를 훔치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배가 고파 물건을 훔쳤다는 부자의 딱한 사정을 듣고 마트 주인은 용서했고 경찰은 국밥을 사줬으며 곁에서 이들을 지켜보던 중년 남성은 돈 봉투를 놓고 사라졌다. 네티즌들은 오랜만에 접한 훈훈한 사연이라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해당 마트가 J마트라는 사실을 알아낸 네티즌들은 주말 내내 ‘J마트 순례기’를 올리며 감동을 함께 하고 있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따뜻한 사연은 MBC 뉴스데스크가 13일 저녁 ‘배고파 음식 훔친 현대판 장발장, 이들의 운명은’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34살 아버지 A씨와 12살 아들 B군은 지난 10일 오후 4시쯤 인천 중구 중산동의 한 마트에서 물건을 훔치다 적발됐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A씨는 구석진 곳에서 아들이 멘 가방을 열어 물건을 주워 담다 CCTV를 보던 마트 직원에게 걸렸다. 경찰이 출동해 확인하니 B군의 가방에는 우유 2팩과 사과 여섯 개, 그리고 마실 것 몇 개가 담겨 있었다. A씨는 ‘너무 배가 고파 해선 안 될 짓을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경찰이 확인해보니 A씨 가족은 기초생활 수급자였다. 하지만 택시를 몰던 A씨가 당뇨와 갑상선 질환으로 여섯 달 동안 일을 하지 못하면서 A씨 가족은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A씨가 살고 있는 임대 아파트엔 홀어머니와 7살 난 아들이 함께 살고 있었다.

마트 주인 조진환씨는 “저도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처벌받게 할 수 없다”고 말하고 선처를 호소했다. 경찰도 경미한 사안으로 보고 A씨 부자를 훈방했다. 대신 이들을 식당으로 데려가 국밥을 시켜줬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인천 중부경찰서 이재익 경위는 “아침 점심도 다 굶었다고, 요즘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따뜻한 사연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마트에서 A씨 부자의 상황을 곁에서 지켜보던 중년 남성이 느닷없이 음식점으로 들어와 하얀 봉투를 내려놓고 밖으로 나갔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B군이 따라갔지만 중년 남성은 애를 막 밀면서 그냥 가지라고 했다고 한다. 봉투 안에는 현금 20만 원이 들어 있었다. A씨 부자의 상황을 듣고는 근처에서 현금을 뽑아 전달한 것이다.

경찰이 감사장을 전달하려고 중년 남성을 찾았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요즘 잘 하는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경찰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A씨에게 일자리를 알선하고 B군에게는 무료급식카드를 받도록 도왔다. 또 마트 주인 조진환씨는 A씨 가족에게 쌀과 생필품을 지원하겠다고 한다.

감동적인 사연에 네티즌들은 “아직도 살만한 세상이네요” “스크롤 내리는데 눈물이 함께 내리네” 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

해당 마트를 찾아낸 네티즌들은 주말 내내 ‘J마트 다녀왔습니다’ ‘제 돈 50만원 선결제하고 왔습니다. 필요하신 분은 가서 제 이름 말씀하시고 물건 가져가세요’ 등의 J마트 순례기를 올리며 감동을 함께 나누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