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이 감염병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직통 연락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4~15일 이틀간 서울에서 ‘제12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15일 밝혔다.

3국이 서명한 ‘감염병 대응에 관한 공동행동계획 3차 개정안’에 따르면 인플루엔자가 대규모로 유행하거나 신종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우리나라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일본 후생노동성은 직통 연락체계를 만든다. 감염병 대유행 발생 시 다른 두 국가에 살고 있는 자국민이 신뢰할만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정보공유를 강화한다.

한 국가에서 인체 감염병이 발생하면 해당 국가는 감염병에 대한 역학적·임상 특성과 감염병에 대처하기 위해 사용한 감염병 통제조치 등을 나머지 두 국가에 최대한 빨리 제공한다. 3국은 약품과 백신 현황 정보도 공유해 백신이 부족할 경우 상호 지원할 수 있도록 한다.

3국은 감염병 외에도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과 ‘건강하고 활동적인 고령화’ 등에 대해서도 각국의 노력과 경험을 공유했다. 3국 장관은 ICT를 활용해 건강보험 가입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개개인에게 필요한 건강 및 복지 서비스로의 연계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가입자의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한 보안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국이 공통으로 직면한 고령화에 있어서도 단순히 오래 사는 게 아니라 건강하게 살아야 한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질병 치료에 앞서 예방에 힘써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3국 장관은 ‘건강하고 활동적인 고령화 협력 관련 3국 공동선언문’을 오는 24일 열릴 3국 정상회의 때 제출해 채택되도록 하자고 합의했다.

2007년 신종인플루엔자 대응을 위해 시작한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는 3국 간 매년 순환 개최해 공통적인 보건의료 문제에 대한 공동대응방안을 논의한다. 회의를 통해 3국은 신종인플루엔자 청정 삼각지역을 구축하는 기금을 조성하고 전염병 치료제와 백신을 공동 연구·개발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보건의료는 상생 협력이 가능한 인도적 분야”라며 “보건장관회의는 3국 간 우호를 증진하는 주춧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