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호흡' 중 배우 윤지혜의 연기 장면. 영화사 제공

19일 개봉하는 영화 ‘호흡’의 주연배우 윤지혜가 15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묵인하는 것보다 털어놓고 벌어지는 이후의 일들을 감당하는 것이 제 건강에 좋을 것 같아서, 일단은 제가 너무 괴롭고 죽을 것 같아서 참을 수 없게 됐다”고 전날 영화 헌장의 문제를 폭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제가 벌인 일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데 저는 후회하지 않으려 한다”면서 “단편만 보고 이 상황에 대해 판단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윤지혜는 전날 “아직까지 회복되지 않은 끔찍한 경험들에 대해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 털어놓으려고 한다”며 영화 ‘호흡’의 촬영 과정이 “끔찍한 경험들”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그는 이 글에서 촬영 현장에는 고정 스태프가 없었고, 안전과 통제가 확보되지 않았으며, 도둑 촬영 등으로 기본적인 배려조차 느끼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영화는 불행 포르노 그 자체다”라며 “그런 식으로 진행된 작품이 결과만 좋으면 좋은 영화냐”고 되물었다.

윤지혜는 이날 추가 글에서 개런티도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노개런티로 해주길 제안받았다. 하지만 저는 희생, 열정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노개런티라는 말을 너무 싫어하니 형식적으로라도 받아야겠다고 전했고 백만원으로 책정된 금액을 받게 됐다”면서 “노동으로 치면 최저시급도 안 되는 정말 형식적인 금액이었고 소속사와 나눈 후 제게 입금된 것은 몇십만원이었다”고 말했다.

윤지혜는 끝으로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좌절하지 않고 지치지 않고 기운차리겠다. 걱정 끼쳐드리지 않겠다”고 전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