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A)이 사건 당시 자신이 일했던 유흥주점의 마담이었던 여성으로부터 회유와 압박,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건모. SBS 방송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김세의 전 기자는 14일 저녁 방송을 통해 “당시 유흥주점 마담이 피해여성 측에 회유와 압박, 조금 세게 말하면 협박을 하고 있다고 알려왔다”면서 “김건모는 피해 여성을 모른다고 했는데 어떻게 마담이 피해 여성을 회유하고 압박 및 협박을 하는지 굉장히 이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전 기자는 “해당 유흥주점은 상호명조차 바뀐 상태”라면서 “피해여성은 현재 경찰 조사에서 이런 사실을 모두 자세히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A씨가 신변보호 요청을 한 사실도 알렸다.

가세연에 따르면 A씨는 애초 김건모에 대한 강력 처벌을 요구하지 않을 생각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김건모가 자신을 모르는 사람 취급하고 무고죄로 맞고소하면서 입장이 바뀌었다.

김 전 기자는 “피해 여성은 그동안 (김건모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더 이상 방송에서 안 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하지만 김건모의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고 경찰에서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고 요청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전 기자는 또 “이 분은 성범죄 피해여성”이라면서 “이 분의 신상을 찾지 말아달라. 김건모의 죄는 경찰과 검찰, 법정에서 분명히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