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조수원이 혈액암 투병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조수원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저 가왕석 가유 조금만 기다려줘유 리어카’로 분장해 등장했다.

신봉선은 애초 정체를 숨기고 등장한 그의 목소리만으로 조수원의 정체를 알아봤다.

신봉선은 “제가 존경하는 선배님”이라면서 “눈물이 날 뻔했다”고 말했다. 김구라가 “왜 우냐”고 의아해하자, 신봉선은 “저 선배님을 보면 무대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울컥하는 게 있다”고 털어놨다.

조수원은 1라운드에서 아쉽게 탈락해 정체가 공개됐다. 신봉선은 조수원이 가면을 벗자 눈시울을 붉혔다. 조수원 역시 노래를 부르다 감정이 북받친 듯 음정이 흔들렸다.

MBC 방송화면 캡처

신봉선은 “한동안 몸이 안 좋으셔서 개그맨들이 많이 걱정도 하고 그랬다”며 “건강해진 모습으로 이 무대에서 보니까 반가웠다. 너무 멋있다”고 응원했다.

조수원도 “(신)봉선이랑 계속 눈을 마주치니까 울컥했다”면서 “제가 (혈액암) 투병할 때 용기 내라고 많이 해줬다”고 말했다.

혈액암 투병을 고백한 조수원은 “지금은 항암은 종결했고 재발 방지 목적으로 예방약 먹으며 검진을 준비 중”이라면서 “이틀 뒤에 병원에 가서 전신 스캔을 한다. 병원 가기 전엔 (원래) 되게 예민한데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