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진기 변호사가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방송 중단에 대해 “피해자는 채연이다. 프로그램 중단으로 채연이 일을 잃었다”며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개그맨 최영수와 박동근. EBS 영상 캡처

도 변호사는 1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채연이 서 있던 장소는 무대 중앙이다. 다른 카메라가 있었을 것이고 그걸 공개했으면 깨끗하게 해명됐을 텐데 (제작진은) 다른 영상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폭행 가능성은 없다고 했던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증폭시켰다”고 설명했다.

개그맨 최영수가 폭행은 없었다며 억울하다고 한 부분에 대해서는 “(최영수가) 억울하다면 단지 폭행이 없었다고 할 게 아니라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이었는지 설명하고 해명하는 게 맞다”며 “단지 ‘폭행은 없었다’는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폭행이 없었다면 ‘퍽’하는 소리가 뭔지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영상

도 변호사는 폭행을 하려고 한 영상만으로도 폭행죄가 인정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정도로 보면 폭행이 있었던 거로 추정할 수 있다. 재판에서도 폭행으로 인정 가능하다”며 “얼마 전에 있었던 곰탕집 성추행 사건도 동영상으로 유죄를 받았다. (보니하니) 장면은 그보다는 100배쯤은 입증력이 있다. 확실한 물증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몇몇 분들이 성인 남자가 주먹으로 때렸으면 날아가지 않았겠느냐고 말을 한다. 그러나 주먹으로 때려서 사람이 날아가는 건 영화적 연출”이라며 “현실 폭행은 그렇지 않다. 권투 경기를 보면 타이슨한테 맞아도 날아가지는 않는다. 실제로 채연은 키도 크고 최영수가 그렇게 크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출연자 박동근이 채연을 향해 ‘리스테린 소, 독한 X’이라고 욕설을 한 것에 대해서는 “이 말이 성적인 의미인지 아닌지에 따라 처벌 여부가 갈릴 것”이라며 “녹음이 됐기 때문에 다툴 여지는 없다. 여러 명이 있는 곳에서 말을 했기 때문에 모욕죄는 성립된다”고 말했다.

EBS가 게재한 공식 사과문. EBS 홈페이지 캡처

앞서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출연하고 있는 최영수가 미성년자인 MC 채연을 폭행하는 듯한 장면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이어 ‘먹니’ 캐릭터를 맡고 있는 개그맨 박동근이 채연에게 성희롱과 욕설을 했다는 사실도 알려져 공분을 샀다.

비판이 거세지자 EBS는 공식 입장을 통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