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익 인천 중부경찰서 경위(왼쪽)와 박춘식(가운데)씨. 인천 중부경찰서 제공

‘현대판 장발장’ 사연으로 불리며 국민의 눈시울을 붉혔던 부자를 도운 시민은 60대의 사업가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마트에 갔다가 우연히 부자의 사연을 듣고 도와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하면서도 언론 인터뷰는 사양했다.

인천중부경찰서는 18일 인천시 중구 영종지구대에서 사업가 박춘식(66)씨에게 경찰서장 명의의 감사장을 수여했다. 박씨는 지난 10일 오후 4시쯤 인천시 중구의 한 마트에서 1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훔치던 중 적발된 A씨(34)와 그의 아들 B군(12)을 옆에서 지켜보다가 이들을 뒤따라가 20만원을 건넨 인물이다.

당시 A씨와 B군은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 6개 등 식료품 1만원어치를 훔치다가 마트 직원에게 적발됐다. 당뇨병 등의 여러 지병을 앓고 있던 A씨는 몇 개월 전까지 택시기사로 일하다가 그만둔 뒤 임대주택에서 지내며 아들 2명과 어머니를 모시고 어렵게 살고 있었다. 경제적 어려움 탓에 끼니를 굶었던 A씨 부자는 굶주림을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가 적발됐다.

하지만 이들 부자를 경찰에 신고했던 마트 대표는 A씨가 눈물을 흘리며 사정을 설명하고 잘못을 뉘우치자 처벌 의사를 철회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이재익(51) 중부서 영종지구대 경위는 두 사람을 국밥집에 데려가 밥을 대접했다.

이재익 인천 중부경찰서 경위가 A씨 부자를 데리고 국밥집에 간 사이 2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네고 사라졌던 박춘식(66)씨의 모습. MBC 화면캡처

이 모습을 처음부터 지켜보던 박씨는 A씨 부자가 이 경위와 함께 국밥집에 들어가 밥을 먹는 사이 아무런 말도 없이 20만원이 든 봉투를 들고 와 A씨에게 쥐어주고 떠났다. B군이 돈 봉투를 들고 곧장 박씨를 뒤쫓아갔으나 그는 “그냥 가져가라”며 돌려받지 않고 사라졌다.

경찰은 수소문 끝에 박씨의 인적사항을 확인한 뒤 연락해 이날 감사장을 수여했다. 박씨는 감사장을 받은 뒤 “우유를 사려고 마트에 갔다가 우연히 A씨 부자의 사연을 듣고 도와야겠다는 생각에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뽑아 국밥집에 찾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일하는 사업가로 알려졌으며 언론 인터뷰는 사양했다.

경찰은 이 경위에게 민갑룡 경찰청장 명의의 표창을, 함께 출동한 김두환(34) 순경에게는 이상로 인천경찰청장 명의의 표창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이들 부자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시민들은 온정의 손길을 보내고 있다. 인천시 중구에는 이들 부자를 후원하고 싶다는 문의가 이어졌고, 해당 마트에는 익명을 요구한 몇몇 시민이 찾아와 생필품을 주문하거나 ‘일정 금액을 입금할테니 생필품을 마트가 직접 전달해달라’는 문의도 줄을 이었다.

이처럼 훈훈한 사연이 전해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에서 “장발장 부자의 얘기가 많은 국민에게 큰 감동을 줬다”며 “흔쾌히 용서해 준 마트 주인, 부자를 돌려보내기 전 국밥을 사주며 눈물을 흘린 경찰관, 이어진 시민들의 온정은 우리 사회가 희망이 있는 따뜻한 사회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