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첫 업무보고에서 정세균이 한 말

“규제개혁, 왜 국민이 체감 못하냐”
"공직자 마인드 중요"…"고심했지만 국민 보은 위해 총리직 수락"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8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18 superdoo82@yna.co.kr/2019-12-18 09:19:19/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18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후보자 사무실에 첫 출근했다. 총리실 간부들로부터 각 실의 주요 업무 현안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정부가 이런 규제 혁신 정책을 하고 있는데 왜 국민이 체감을 못 하느냐”고 지적했다고 한다.

정 후보자는 또 경제 분야 관련 지시를 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련주 규제조정실장으로부터 주요 규제 개선 정책에 대해 보고받은 뒤 “정부가 노력하고 있지만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후보자는 또 “4차 산업혁명은 ‘게임 체임저’(판도를 바꾸는 것)인데 우리는 상당히 뒤처져 있다”며 “중국의 경우 규제가 많이 없다 보니 우리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는 앞서는데 인공지능(AI) 같은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는 뒤처지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그대로 가면 중국에 로열티를 내든지, 종속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규제 혁신에 관심을 많이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후보자는 “공직자의 마인드가 중요하다”며 공직자들이 경제 주체들의 시각에서 적극적으로 규제 혁신에 임해야 한다는 점도 언급했다.

정 후보자는 지난 17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직후 “경제 살리기와 국민 통합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18일 출근길에는 “경제 주체들이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국회의장을 지낸 뒤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데 대해 “고심 끝에 총리직을 수락하게 됐다”고 총리실 관계자들에게 거듭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후보자는 “그동안 국가와 국민에게서 많은 은혜를 받았는데 지금 국내외 난제가 있고 내가 소용이 될 수 있다면 이런저런 격식을 넘어서 받아들이고 나서는 게 보은”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