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경완, ‘KBS 연예대상’서 장윤정에게 전한 고백


도경완 아나운서가 아내 장윤정에 대한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21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19 KBS 연예대상’에서 쇼·오락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그는 KBS 예능프로그램 ‘노래가 좋아’ ‘신상출시 편스토랑’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에 출연 중이다.

그는 “회사 일을 열심히 한 직원이 상을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입사 후 10년간 열심히 일했다”며 “제 혼자 힘으로 만들어낸 것은 없는 것 같다. ‘노래가 좋아’도 장윤정이 MC로 딱인데 제가 남편이라 출연한 것 같고, ‘슈퍼맨이 돌아왔다’고 아내 때문에 들어간 것 같다. ‘편스토랑’도 이경규 선배님께서 주기적으로 탄압해주시면서 제가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 내년에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적으로 옷깃을 스친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주눅 들지 않고 제가 열심히 방송할 수 있도록 제 존재의 근간이 돼준 아나운서실 식구들, 엄마 얼굴도 있는데 아빠 얼굴 물려줘서 미안한 우리 아이들에게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도경완 아나운서는 아내 장윤정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그는 “행사 마치고 고속도로에 있을 내 만능 치트키 아내에게 고맙다”며 “회사 생활의 전반은 아나운서, 절반은 장윤정 남편으로 살고 있다.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고 마무리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