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학교 안 오니’ 찾아간 담임교사, 사망 일가족 발견

대구 한 주택에서 일가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소방과 교육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대구 북구 한 주택에서 40대인 부모와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1) 등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집안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있지만,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일가족 죽음은 중학생 아들이 등교하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담임 교사가 신고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망 원인을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외부 침입 흔적 등은 없다”라며 “부모가 개인 사업을 했는데 최근 형편이 어려워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