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찌와 한채아 부부. 인스타그램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이자 배우 한채아의 남편인 차세찌(33)가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24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차세찌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으로 불구속 입건됐다.

차세찌는 전날 오후 11시40분쯤 서울 종로구 부암동 도로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가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아 운전자 40대 남성이 다치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차세찌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246%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차세찌가 자신의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차세찌는 차범근 감독의 막내 아들로 아내 한채아와 지난해 5월 결혼했다.

박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