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혜교 닮았다”는 송가인 말에 정미애 “어릴 때부터 들었다”

가수 송가인과 정미애가 지난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MC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하 방송화면 캡쳐


가수 정미애가 ‘송혜교를 닮았다’는 송가인의 말에 “어릴 때부터 그런 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트롯’에 출연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트로트 가수 송가인·숙행·정다경·정미애·홍자가 지난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 4’에 출연했다.

송가인은 방송에서 정미애에게 “언니는 송혜교를 닮았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동료들은 송가인의 말에 동의했다. 하지만 정미애는 민망한 듯 “그 얘기 하지 말라니까”라며 송가인의 입을 막았다.

정미애는 이어 과거 송혜교와 닮았다는 말 때문에 악플에 시달린 경험을 털어놨다. 그녀는 “노홍철씨가 한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제게) 송혜교를 닮았다고 얘기했다. 그때 악플을 너무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출연진들은 ‘트로트계 송혜교’라며 정미애를 띄워주었다. 유재석도 “송혜교 닮은꼴이 의식되는가”라며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이에 정미애는 “정말 숨고 싶다”면서도 “근데 이 얘기를 최근에 들은 게 아니라 어릴 때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송가인은 정미애의 말에 “뭐 하는 거야. 편집! 편집!”이라 농담했다. 유재석도 “사람 그렇게 안 봤는데”라고 거들었다. 이에 정미애는 “이왕 이렇게 된 거, 조금이라도 닮으면 좋죠”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트로트 여제들의 출연에 ‘해피투게더 4’의 시청률은 반등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 시청률은 전국 기준 6.6%를 기록했다. 지난주 시청률 3.5%보다 2배가량 상승했다.

박준규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