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BS 연예대상’서 개념 발언한 김구라 “대상 후보 납득되냐?”

방송화면 캡처

‘2019 SBS 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오른 김구라가 지상파 3사의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을 바꿔야 한다는 소신 발언을 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김구라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많은 네티즌은 “맞는 말”이라며 공감을 표시했다.

2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는 김성주, 박나래, 조정식의 사회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이날 대상 후보에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김구라, 김병만, 김종국, 이승기, 서장훈이 올랐다.

대상 후보 명단이 발표된 후 이들에 대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인터뷰에서 김구라는 “사실 내가 대상 후보인 게 나 스스로가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에게는 납득이 될까 걱정스럽다”며 “구색을 맞춰 후보 8명을 맞춘 것 같은데 이제 연예 대상 물갈이를 해야 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이어 “이 자리에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다”면서 “KBS 연예대상의 시청률이 안 나왔다.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먹기식으로 상을 받는다. 더 이상 쓰잘머리 없는 나 빼고 백종원, 유재석, 신동엽 정도만 후보에 올려야 긴장감이 있다”고 했다.

“대상 후보 8명 뽑아 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하면 안 된다”고 한 김구라는 “방송 3사 본부장이 만나 대화를 해라. 광고 때문에 이러는 것 알지만 이제 바뀔 때가 됐다. 시청자들도 김구라가 오랜만에 옳은 말 한다고 할 것”이라고 했다.

김구라는 ‘동상이몽2’로 우수 프로그램상을 수상에 대해서도 “우수 프로그램상을 내가 대표로 받았는데 내가 받을 만한 게 아니다”라며 “제작진, 부부들이 애쓰는 프로그램이고 나는 나가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지금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으로 2시간 앉아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구라의 예상대로 방송 직후 많은 네티즌들은 “오랜만에 옳은 소리 한다”며 공감을 표했다. “김구라가 시청자를 대변했다.” “김구라가 개명했다. 김팩트로” “오늘부터 김구라 팬 됐다” 등의 찬사가 쏟아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