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변 육수?…알바생 장난에 미니스톱 ‘어묵 논란’ 일파만파

지난 1일 미니스톱의 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사타구니를 만진 손으로 어묵 제조를 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사타구니를 만진 손으로 어묵을 제조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오전 6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편의점 어묵에 대해 알아보자’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해당 편의점은 미니스톱 점포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글에서 A씨는 사타구니에 넣었다 뺀 손으로 어묵을 제조하는가 하면 소변으로 추정되는 액체 사진을 ‘비밀 육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물론 나는 우리 매장 꺼(어묵) 안 먹음”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후 A씨의 글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삽시간에 퍼졌다. 논란이 커지자 A씨는 사과글을 올려 “내가 쓴 글은 사실이 아니다. 관심을 받고 싶어 쓴 글이 이렇게 퍼질 줄 몰랐다”며 “편의점에 죄송하다. 게시글이 모두 거짓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조리 시 찍었던 사진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논란 이후 A씨가 올린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과글에서 A씨는 어묵 제조 과정을 담은 사진과 함께 “오뎅(어묵)을 조리하는 물은 온도가 높아 손을 넣을 수 없고, 간장이 조금 남은 컵에 물을 부은 것이지 소변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장갑을 끼고 어묵을 조리하는 사진과 자신이 먹은 어묵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본사에서 소송을 건다고 했다. 믿음을 주셨던 사장님에게 너무 죄송하다”며 “죗값은 받을 테니 사장님 가족분들은 피해가 없게 해달라. 죽을 거 같다”고 밝혔다.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A씨가 자신이 직접 어묵을 먹어봤다며 인증 사진을 올렸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미니스톱의 한 관계자는 2일 세계일보에 “해당 점포 점주가 CCTV를 통해 해당 아르바이트생의 오뎅(어묵) 제조 과정을 확인했고 그 결과 비위생적인 제조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현재 해당 아르바이트생은 해고된 상태다. 이 아르바이트생은 두 달가량 근무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르바이트생이 현재 매우 불안해하고 있으며 미니스톱 본사는 해당 아르바이트생에 대해 고소·고발 등은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A씨의 도 넘은 장난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사타구니 만진 손으로 어묵 만든 건 팩트인 것 같다” “아무리 장난이라도 너무 심하다” “앞으로는 어묵 절대 안 사 먹을 거다” “미니스톱 절대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