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빠와 함께’ 불렀던 소녀의 근황…39년 만에 ‘정여진·최불암’ 첫 무대

방송화면 캡처

39년 전 배우 최불암과 함께 ‘아빠의 말씀’을 불렀던 소녀 정여진이 어른이 돼 최불암과 함께 무대에 섰다. 최불암과 정여진은 이날 처음으로 무대에 올라 ‘아빠와 함께’를 불렀다고 밝혔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 -슈가맨 3’(이하 슈가맨3)에서는 배우 최불암이 재석팀 슈가송의 제보자로 등장했다. 최불암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라며 “아주 오래됐지만 들으면 마음이 따듯해지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여러분도 꼭 들어보셨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한 최불암은 “오랜 세월 어떻게 변했는지도 궁금하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이 노래에 대해 “전 시즌을 통틀어 가장 오래된 노래로 1981년 발표됐다”며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노래다”라는 힌트를 줬다.

이후 스튜디오엔 ‘아빠의 말씀’을 부르는 어린 정여진과 젊은 시절 최불암의 모습이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이후 어른이 된 정여진이 무대로 걸어 나왔고 뒤이어 최불암도 함께 등장했다. 무대를 본 관객들은 울컥했다. 최불암은 노래를 마친 뒤 정여진에게 “여진이가 이렇게 성장했구나”라며 “진짜 어른이 됐어”라며 기특해 했다. 정여진도 웃으며 “오래전에 어른이 됐다”고 답했다.

정여진은 “어릴 때 아무 생각 없이 불렀는데 어른이 돼 만나게 돼 뭉클했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이 부내에서 처음 만났다고 말했다. 정여진은 이 노래를 부레 된 이유에 대해 “작곡가였던 아버지께서 이 곡을 편곡했다. 원래는 아버지와 부르려고 했는데 상업적으로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어 국민 아버지인 최불암 선생님을 섭외했다”고 말했다.

최불암도 “이 곡 원곡 가수가 내가 동경했던 앤서니 퀸이어서 수락했다”며 “또 다른 이유는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금동이(임호)를 우리 집으로 입양했는데, 내가 한 게 아니라 작가 필 끝에서 놀았을 뿐인데 세상 사람들의 칭찬이 전부 나에게 오더라. 그래서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게 없을까’라는 생각을 하던 찰나에 제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정여진은 영화와 광고 애니메이션 OST를 불렀다며 CM송 메들리를 선보여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정여진이 부른 CM송과 만화 주제곡은 무려 3000여 곡에 이른다. 대표적인 곡으로는 ‘개구리 왕눈이’ ‘요술공주 밍키’ ‘호호 하줌마’ ‘달려라 하니’ ‘카드캡터 체리’ ‘포켓몬스터’ 등 다양하다. 정여진은 이날 자신이 부른 만화 주제곡으로 메들리를 선보여 관객들을 추억에 잠기게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