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주민센터 앞 빨간 돼지저금통에 담긴 사연

“세상이 각박해 보여도 이런 작은 나눔이 있어 힘들어도 살아갈 희망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지난달 31일 전남 여수 만덕동 주민센터 현관에 익명의 주민이 쪽지와 함께 기부한 돼지 저금통. 연합뉴스

전남 여수의 류성식 만덕동 주민센터 동장이 어느날 주민센터 앞에서 발견된 돼지 저금통에 얽힌 사연을 설명하면서 건넨 말입니다.

6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만덕동 주민센터 현관에 한 중년 여성이 황금색 보자기로 싼 빨간 돼지 저금통을 두고 갔습니다.

‘연말이 다가오니 저금통이 생각났습니다. 저금통은 손주에게 공부를 가르치면서 한자, 한글을 이쁘게 쓸 때마다 100원씩 9년 동안 모은 돈입니다. 이제는 손자가 장성해서 돈을 모으는 일이 없게 됐습니다. 비록 얼마 되지 않는 액수이긴 하나 부디 이 돈이 덕충동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쓰이길 바랍니다.’

보자기 안에 담긴 쪽지에는 이렇게 적혀있었습니다.

전남 여수 만덕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기부받은 돼지 저금통의 동전들을 세고 있다. 만덕동 주민센터 제공

주민센터 직원들은 둘러앉아 돼지 저금통을 열었습니다. 만원권 지폐 3장을 제외하면 모두 10원짜리와 50원, 100원짜리 동전들이었습니다. 세어보니 저금통에 든 현금은 모두 25만원이었습니다. 많지 않은 돈이지만 주민센터 직원은 “저금통을 열어 동전을 세면서 행복감을 느꼈다”고 말합니다. “삭막한 세상인 줄로만 알았는데 따뜻한 마음이 널리 퍼졌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습니다. 주민센터 측은 이 돈을 만덕동 공동모금회 계좌에 입금해 지역의 어려운 분들에게 전달할 계획입니다.

25만원은 큰돈이 아닙니다. 그 돈으로 할 수 있는 일 역시 많지는 않을 겁니다. 그러나 ‘살만한 세상’을 만드는 데는 돈의 액수보다 중요한 게 있습니다. 어려운 이들을 위해 선뜻 내미는 마음입니다. 이 동전들이 할머니의 사랑으로 채워졌다는 것도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할머니는 저금통에 동전을 넣을 때마다 가슴 가득 행복했을 테니까요. 티끌 모아 태산이 된 건 돈이라기보다는 9년 동안 동전을 넣으며 손주들을 돌본 사연자의 마음인 듯싶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