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원들에 새해 메시지… “한국이 가야 할 방향 호소하겠다”

“바른미래당 현 상황도 제 책임”… 이달 중순 귀국설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연합뉴스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의원은 8일 바른미래당 당원들에게 보낸 새해 메시지에서 “이제 우리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심과 선의로 호소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자신이 정계에 진출할 때의 생각과 각오들을 언급하며 “그때의 진심과 선의, 그리고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정치의 부름에 응했던 이유는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부조리하고 불공정한 사회를 바꾸어야 우리가 함께 미래로 갈 수 있다고 믿었다”고 설명했다.

또 1년여간의 해외 체류에 대해 “제 삶과 지난 6년여간의 정치 여정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이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줬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은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영호남 화합과 국민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했던 바른미래당의 현 상황도 제 책임”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바른미래당은 안 전 의원의 국민의당과 유승민 의원의 바른정당 간 통합으로 만들어졌다.

안 전 의원의 귀국 일정은 이달 중순으로 예상된다. 바른미래당 한 관계자는 “안 전 의원이 부친 생신인 19일 이전에 귀국한다는 이야기는 진작 있었다”면서 “안 전 의원과 대화한 분을 통해 알아보니 ‘다음 주 중에 (비행기) 표를 알아본다’ ‘15일 전후이다’ 등의 말씀을 나눴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다음 주 중에 귀국하는 것은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