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지휘하던 대검찰청 검사장들을 교체한 8일 검찰 간부 인사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정권 보신용 칼춤, 셀프 면죄부용 인사 폭거’라고 강력 비난했다. 고위 공직자 인사는 대통령 권한이라고 강조한 청와대는 인사가 나온 뒤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누가 봐도 청와대가 관련된 범죄 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살아있는 권력을 보위하라는 하명을 받고 임명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광석화처럼 인사권을 휘둘렀다”며 “검찰의 의견 청취마저 거치지 않은 뻔뻔하기 그지없는 인사 폭거는 정권 보신용 칼춤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윤석열 검찰총장을 패싱할 목적으로 법무부 장관이 법을 대놓고 위반한 것”이라며 “윤석열 사단을 완전히 해체한 찍어내기 인사, 앞으로 정권 비리를 수사하거나 정권의 심기를 건드리는 검사는 가만두지 않겠다는 협박용 인사”라고 비난했다.

반면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검찰 개혁을 하겠다는 인사권자의 원칙과 소신이 강조되고, 개혁의 동반자이자 주축이 될 개개인의 능력과 직무의 적합성이 고루 반영된 적절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인사를 앞두고 윤 총장이 추 장관과 신경전을 벌인 데 대해서는 “법률에 따른 절차와 권한, 위계 등 조직의 근간을 무시하는 것으로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인사가 발표되기 전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고위 공직자 임면에 대해서는 대통령에게 권한이 있다. 인사권에 대한 정의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달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수사 대상인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찰 지휘부 인사판을 짜는 게 적절한가’라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심희정 임성수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