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대검찰청 핵심 검사장들의 교체 소식에 발끈하고 나섰다. 그는 이를 “인사 빙자한 숙청이자 명백한 수사방해”라며 “군사독재정권도 하지 못한 만행”이라고 맹비난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가 6일 오전 대전시 서구 탄방동 한 세미나실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하 책임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청와대가 신임 법무장관을 시켜 친문 범죄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 핵심간부들 좌천성 인사를 단행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숙청된 검찰 간부들은 윤 총장 지휘 아래 친문 국정농단 수사를 진행했다”면서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과 울산 관권부정선거 검찰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고 청와대와 친문 핵심들이 연관돼 조사받고 있는데 수사 지휘라인 전부 좌천시킨 건 대놓고 수사하지 말라는 협박”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책임대표 페이스북 캡처

하 책임대표는 이를 ‘직권남용 범죄’라거나 ‘군사독재정권도 하지 못했던 만행’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그는 “국가권력 동원해 부정선거 자행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범죄은폐하기 위해 심각한 직권남용 범죄까지 저지르고 있다”면서 “군사독재정권도 하지 못했던 만행을 문재인 정권이 자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친문 국정농단 수사 방해하고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이번 인사,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건물을 나서고 있다. 연합

법무부는 전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지휘한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을 부산고검 차장으로,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사건을 지휘한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을 제주지검장으로 보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검사장급 검사 32명의 인사를 단행했다. 윤 총장을 보좌했던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으로, 조상준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옮겼다.

검찰은 청와대가 결부된 권력형 비리의 수사 당사자들이 명백한 좌천 성격의 인사 불이익을 당했다고 보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