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김건모가 범행을 하며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주장했지만 해당 티셔츠는 사건 당시에 존재하지도 않았다는 반론이 제기됐다. 배트맨 티셔츠는 김건모 성폭행 의혹의 신빙성을 강하게 뒷받침한 상징물인 만큼 반론이 사실일 경우 여성의 주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다.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 캡처

이진호 기자는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를 통해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은 김건모씨가 범행하면서 배트맨 티셔츠를 입었다고 했지만 해당 배트맨 티셔츠는 여성이 지목한 사건 시점 보다 훨씬 뒤에 제작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배트맨 티셔츠를 제작했다고 밝힌 A씨는 이 기자와 인터뷰에서 “김건모씨가 방송에서 입은 티셔츠는 2016년 12월~2017년 1월 사이에 김건모씨 만을 위해 만든 한정판 특수제품”이라면서 “김건모씨의 미우새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만들어진 제품이고 그 이전에는 비슷한 배트맨 로고가 박힌 티셔츠는 국내에 존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 캡처

피해를 봤다는 여성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의 인터뷰에서 2016년 8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김건모가 성폭행을 저지르면서 입은 배트맨 티셔츠를 이후 방송에서도 입고 있어서 큰 충격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가세연은 여성의 주장을 전하면서 미우새 방송이나 새로 결혼할 가족과 함께 티셔츠를 입고 있는 김건모의 모습을 수차례 내보냈다.

A씨는 “그 티셔츠는 김건모씨가 미운우리새끼 촬영을 하지 않았다면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제가 최초로 티셔츠를 만든 사람인데 제가 만들기 전에 그 티셔츠를 입은 김건모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니 황당했다. 말이 안 된다”고 단언했다.

이 기자는 “미우새 방송에서도 배트맨 티셔츠는 2016년 12월 23일 이후 등장한다”면서 “피해자의 일관된 진술은 성범죄의 중요 단서이긴 하지만 티셔츠조차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피해자의 주장을 전적으로 믿을 수 있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거짓 눈물로 피눈물 흘리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면서 “경찰이 제대로 된 수사로 정확히 판단을 낼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싱카’ 캡처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지난 6일 김건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B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섰다.

B씨는 지난달 가세연과의 인터뷰에서 2007년 1월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해 안와골절 및 코뼈 골절 등의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