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에르메스 백’과 ‘배트맨 티셔츠’ 등과 관련된 일부의 주장에 반박하고 나섰다. 강용석 소장의 아내는 장지연씨를 전혀 알지 못하니 에르메스백을 요구한 적이 없으며 배트맨 티셔츠 또한 김건모가 사건 당시 분명히 착용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가세연은 9일 밤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반박하는 주장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우선 ‘강용석 소장의 아내가 김건모와 그의 배우자인 장지연씨를 소개시켜 준 뒤 에르메스 백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주장과 관련, 강 소장의 아내는 김건모는 물론 장지연씨와 전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강 소장은 “모르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을 어떻게 소개할 수 있느냐”면서 에르메스 백을 요구했다가 이를 받지 못하자 성폭행 의혹을 폭로했다는 항간의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유튜브 ‘이진호 기자싱카’ 캡처

강 소장 말에 따르면 가수 이현우의 아내 A씨는 장지연씨를 알고, 어떤 의사의 아내 B씨는 김건모를 알고 있다. 강 소장의 아내는 A씨와 B씨를 알고 지낼 뿐 김건모 커플과는 아는 사이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런데 일부 유튜버가 카카오톡 메시지를 교묘히 편집해 마치 강 소장의 아내가 에르메스 백을 요구했으며 이를 받지 못하자 강 소장이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폭로했다는 식으로 몰아갔다는 것이다.

가세연은 ‘배트맨 티셔츠’에 얽힌 의혹도 반박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김건모가 SBS ‘미운우리새끼’에 입고 나온 배트맨 티셔츠는 2016년 12월 이후 제작된 것이라면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이 2016년 8월 사건 당시 ‘김건모가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고 이후 방송에도 같은 티셔츠를 입고 나와 더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한 진술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가세연은 이에 대해 “비슷한 디자인의 티셔츠는 얼마든지 있다”면서 “김건모는 2016년 9월 미우새 방송에서 배트맨 캐릭터 티셔츠를 구입하는 장면까지 나온다”고 반박했다. 이어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특종이라고 내보낼 수 있느냐”면서 “성폭행 피해자에게 대체 뭐하자는 짓인가”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가세연은 또 이날 방송에서 경찰이 김건모의 자동차를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는 사실은 경찰 수사가 많이 진행됐다는 뜻”이라면서 성폭행 의혹 수사에 상당한 진척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