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 CJ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국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왕좌의 게임’ ‘체르노빌’ 같은 작품으로 유명한 미국 유명 케이블채널 HBO를 통해서다.

10일 CJ ENM 등에 따르면 기생충은 HBO 드라마로 제작되며, 영화 빅쇼트’를 연출한 애덤 매케이 감독과 봉준호 감독, CJ ENM이 책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몇부작으로 제작되며 연출을 누가 맡을지는 미정이다. 봉 감독은 앞서 지난해 10월 “기생충의 드라마 제작 문의가 미국에서 들어온다. 각 캐릭터에 대해 풀어내지 못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 드라마로 구성되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었다.

미국 할리우드 리포터, 영국 버라이어티 등 해외 매체들도 이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애덤 매케이가 합류하게 된 건 기생충의 팬이어서다. 그는 미국 개봉 전에 미리 영화를 본 뒤 SNS에 “자본주의 추종에 관해 만들어진 가장 위대한 영화적 발언”이라고 적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