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이 미국 조지아 영화비평가협회(GAFCA)에서 작품상(베스트 픽처)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등 4개 부문 상을 거머줬다.

11일(현지시간) 미 할리우드 연예매체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조지아 영화비평가협회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주제가상, 작곡상, 제작디자인상, 앙상블상 등 8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이 가운데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탔다. 영화 내용에 관한 가장 핵심적인 영역의 상을 휩쓸었다.

‘기생충’의 4개 부문 수상은 골든글로브 작품상을 수상한 샘 멘데스 감독의 ‘1917’의 3개 부문(촬영상, 제작디자인상, 작곡상)보다 많은 것이다. 기생충은 최근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탔다.

기생충은 다음 달 9일 열리는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수상을 노리고 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