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오카 현 내 한 초등학교가 성 소수자 교복을 선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성별에 상관 없이 바지나 치마 교복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NHK 보도화면 캡처

일본 NHK 등의 보도에 따르면 미야마 시(みやま市) 교육위원회는 성 소수자 아동을 배려한 LGBT 교복을 오는 4월 개교하는 세다카(瀬高)초등학교의 교복으로 선정했다.

교복 상의는 같다. 다만 하의는 반바지와 치마 형태로 나뉘는데 반바지의 길이를 조금 길게 해 치마의 길이와 같게 했다고 한다.

새로운 교복은 1,2학년부터 적용되고 그 외 학년은 기존 교복을 착용한다. 미야마 시의 모든 초등학교는 반바지와 치마로 나뉜 교복을 채택하고 있다. 다만 성별에 관계 없이 선택하도록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교육위원회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2년 전부터 교복 선정을 둘러싸고 학교와 학부모 등과 논의한 끝에 성 소수자 아동을 배려하자는 의견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에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교복 착용부터 소수자를 배려하는 마음을 배우게 된다”는 긍정적인 의견과 “이제 아이들이 남녀 화장실조차 마음대로 쓰지 못하게 됐다”는 비판이 뒤섞였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