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커먼 비 온다” 필리핀 화산 폭발, 마닐라공항 올스톱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섬에서 12일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최소 6000여 명이 대피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다. 화산 폭발로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트위터 캡처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이하 현지시간)부터 탈(Taal) 화산에서 우르릉거리는 소리와 진동이 관측되면서 증기 활동이 활발해졌다.

오후 7시 30분부터는 높이 10∼15㎞에 달하는 테프라(화산재 등 화산 폭발로 생성된 모든 종류의 쇄설물) 기둥이 형성됐다.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에까지 화산재가 떨어졌다. 현지 주민들은 “검은 화산재비가 내린다”고 국내 커뮤니에 전하기도 했다.

화산섬 인근 지역에서 규모 2.9, 3.9의 진동이 느껴졌다.

이에 따라 연구소는 탈 화산의 경보를 5단계 가운데 4단계로 격상했다.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몇시간 또는 며칠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다.

당국은 또 탈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해 관광객 등의 진입을 금지하고 인근 아곤실로, 로럴 지역 등 반경 14㎞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이들 지역에는 주민 1만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산재로 인해 오후 6시부터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탈 화산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즉시 대피하고 위험지역 외에 거주하는 교민도 필리핀 정부와 언론의 경보를 예의주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현지 경찰이나 대사관으로 연락해달라고 권고했다.

탈 화산 폭발로 1911년과 1965년에 각각 1300명, 200명이 사망했다. 이 화산섬에는 매년 수천 명의 관광객이 찾아 분화구까지 트래킹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도 한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