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과 고소영 결혼식 당시 모습. 뉴시스

배우 장동건과 고소영이 자녀들과 함께 미국 하와이를 여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SBS funE는 이들 부부 측근의 말을 빌려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장동건·고소영 부부는 가족과 함께 휴가 겸 재충전의 시간을 갖기 위해 지난주 초 하와이로 떠났다. 현지에서 관광과 골프를 즐기고 있으며 돌아오는 날짜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의 가족여행에 대한 소식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도 알려졌다. 한 네티즌은 “지인이 지난 7일 하와이행 비행기에서 (장동건·고소영) 부부를 봤다”며 “스타 부부가 이코노미석에 앉아 가는 것이 신기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두 아이와 함께한 부부는 자리를 두 명씩 따로 앉아 갔다”며 “입국심사에서도 봤는데 부부가 말도 없고 분위기도 싸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2010년 5월 결혼했으며 슬하에는 아들과 딸이 있다.

앞서 장동건은 최근 불거진 배우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건에서 일부 네티즌들의 입에 오른 바 있다. 여러 여성과의 사적인 만남을 주제로 한 카카오톡 대화가 유출됐는데, 이 메시지를 주고받은 인물로 주진모와 장동건이 지목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진모 소속사 측은 이를 ‘지라시’로 규정하며 강력한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실제로 해당 대화를 두 사람이 했다는 주장에 대해 확인된 사실은 없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