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뉴시스

설 명절을 앞두고 묘역을 정리하러 집을 나선 50대의 시신이 숨진 지 하루 만에 발견됐다.

전북지방경찰청은 14일 오전 1시8분경 임실군 삼계면의 한 야산에서 A씨(55)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수색 중이던 경찰과 소방대원이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오전 11시경 “묘역을 정리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뒤 귀가하지 않아 실종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묘역 인근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갑자기 쓰러진 나무에 머리를 맞아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