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생각을 말해달라는 질문을 받고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법안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장관으로서 한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그 분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과정을 통해 밝혀질 일이지만, 그 결과와 무관하게 조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들께도 호소한다”면서 “이제는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 임명에서 국민들간의 갈등과 분열이 생겨났고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제 검경수사권 조정까지 다 통과됐으니 이제 조국은 좀 놓아주고, 이 문제는 재판에 맡기고,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끝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