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트레이트’ 방송화면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아들 관련 의혹을 보도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 대해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이라며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스트레이트’는 이미 지난해 11월 18일 허위사실 및 왜곡된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미 민사소송을 제기했다”며 “제작진들은 특정 방향에 맞도록 전형적인 악마의 편집으로 억지 방송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2차 방송을 통해 학술 포스터를 ‘표절’로 규정하고, ‘저자 자격’ 운운하며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고 한다”며 “제2의 악마의 편집이 충분히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예고기사 직후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을 했으나 심문을 열지 않고 기계적으로 판단을 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며 “아이는 우수한 성적을 바탕으로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대학에 입학했다”고 밝혔다.

또 “‘스트레이트’는 조국 전 장관 자녀의 표창장 위조 등 논란에 대해서는 탐사보도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반면 제1야당 전 원내대표의 자녀에 대해서는 악의적으로 여론전을 하고 있다”며 “불공정, 불의로 무장한 정권 실세와 결탁한 언론 보도 행태에 맞서 끝까지 싸워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날 MBC ‘스트레이트’는 나 의원 아들 김모씨가 미국 고교 재학 시절 국제 연구단체에 발표한 학술 포스터의 표절 여부 등에 대해 해당 연구단체가 조사 방침을 세웠다는 등의 내용을 보도했다.

앞서 나 의원은 ‘스트레이트’ 2차 방송에 대해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을 했으나 기각됐다. 법원은 “공적 지위에 있는 인물의 도덕성과 청렴성에 관한 사항은 공공적·사회적 의미가 매우 큰 만큼 이에 관한 의혹 보도를 제한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나 의원의 페이스북 글은 방송 시작 전 게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